K-pop 대세 New Jeans의 각양각색(各樣各色)

뉴진스

뉴진스의 파급력

우리는 왜 그녀들에게 열광할까요? 왜 New Jeans인가? 질문에 대한 대답은 ‘자연스러움’을 빼고 논할 수 없을 것입니다. 검은색 긴 생머리에 ‘attention’ 후렴구 노래는 샴푸 광고의 한 장면을 떠오르게 하고 있습니다. 소위 말해 ‘샤랄라’한 느낌의 음악과 비주얼 조합이 잘 어울어 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네츄럴’의 다른 말은 ‘자극적이지 않다’는 의미입니다. 가사를 들여다보면 누군가를 비난하지도, 세상에 문제 제기를 하지도, 아름다움을 뽐내지도 않는다고 노래하고 있습니다. New Jeans는 이러한 자연스러운 그 나이때의 시선으로 누군가를 좋아할 때 드는 순수한 마음(attention, Hype Boy, Cookie, Hurt, Ditto, OMG) 등의 인기곡들을 불렀습니다.

뉴진스

뉴진스는 어떤 그룹인가?

뉴진스의 ‘Ditto’는 싱글 1집 선 공개곡으로 New Jeans의 무대보다 보컬이 도드라지는 곡이었는데, 모든 멤버의 목소리가 비슷한 느낌으로 어울어졌습니다. 민지, 하니, 다니엘, 해린, 혜인의 목소리 중 어느 하나 튀는 목소리가 없고 잘 어울리는 하나의 목소리로 들리곤 합니다. 특별히 보컬 실력이 모자르거나, 혹은 너무 잘해서 귀에 유독 꽂히는 목소리가 없습니다. 마치 뉴진스라는 하나의 악기가 한 곡을 연주하듯, 조화를 이뤄 무대를 연출합니다. 이는 엄청난 균형감을 형성하며 듣는 이에게 자연스러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이지 리스닝(Easy Listening)’에 최적화된 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스피커가 아닌 에어팟 시대에 차트 상위권을 쟁탈하기 딱 좋은 구성이라는 평이 대다수 입니다.

뉴진스의 멤버는 민지, 하니, 다니엘, 해린, 혜인 총 다섯 명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민지와 하니가 2004년생으로 가장 맏언니이며 다니엘(2005년생), 해린(2006년생), 혜인(2008년생)이 뒤를 잇고 있습니다. 요즘 데뷔한 많은 걸그룸들이 그렇듯 딱히 보컬, 랩, 댄스 등의 포지션이 나뉘지 않고 있습니다. 뉴진스 또한, 추구하는 음악 자체가 포지션별로 파트를 구분하던 기존 여자 그룹 음악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다만 팬덤 사이에서는 하니와 다니엘을 메인 보컬로 칭하고 있긴 합니다.

뉴진스 빼놓을 수 없는 이름들

팬들이 민희진 대표를 부르는 별명은 ‘대퓨님’이라고 합니다. 하니가 민희진 대표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대표님’을 ‘대퓨님’이라고 잘못 보낸 것에서 유래되었습니다. 대표님이라는 단어가 주는 정적인 느낌이 싫었던 민희진 대표 역시 ‘대퓨님’이라는 애칭을 마음에 들어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민희진 대표는 자신이 브랜딩하는 멤버들과도 정서적인 소통과 나이를 넘어선 눈높이로 세상을 바라보고 그들에게 열광 하는 팬들이 어떤 점을 원하는지 정확히 알고 파악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무대와 많은 활동들을 통해 자신있게 연출하고 보여줄 수 있는 엄청난 재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민희진 대표 외에도 많은 인물들이 뉴진스라는 브랜드를 위해 공을 들였습니다. New Jeans의 음악을 만든 총괄 프로듀서 250, 안무를 담당한 블랙큐(BLACK.Q),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신우석 감독이 대표적입니다. 프로듀서 250은 ‘어텐션'(Attention)과 ‘하입보이'(Hybe Boy), ‘허트'(Hurt)’, ‘디토'(Ditto)’를 만들어낸 작곡가입니다. ‘쿠키'(Cookie), ‘OMG’를 만든 프랭크(FRNK)와 함께 뉴진스의 음악을 이끌고 있습니다. 특히 ‘어텐션’은 2년 전에 만들어진 곡임에도 불구하고 트렌디한 감성으로 대중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습니다.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 ‘어때 크루’의 일원으로 참여했던 안무가 블랙큐는 뉴진스의 퍼포먼스 디렉터로 안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스승이기도 한 안무가 김은주와 함께 ‘하입 보이’를 비롯해 여러 포인트 안무를 담당하며 뉴진스가 가진 매력을 극대화 시켰습니다.

뉴진스의 트렌드

New Jeans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파악한 뒤 생기는 궁금증 중 하나는 ‘그래서 New Jeans가 얼마나 잘됐냐’는 것입니다. 국내 음원 차트 점령과 빌보드 진입, 음악방송 1위, 각종 시상식 수상 등 뉴진스가 써낸 기록은 분명 대단하지만 엔터 업계에 문외한인 팬들에게는 단숨에 와닿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는 ‘데뷔 두 달 만에 멤버들이 정산을 받았다’는 내용으로 더 이상의 말이 필요 없을 것 같습니다. 명확한 비용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통 신인 여자 그룹을 제작하는데에는 억 단위의 비용이 투입됩니다. 힘을 주고자 한다면 10억을 넘어가는 경우도 다반사 입니다. 이렇게 데뷔한 그룹은 수익이 발생하면 멤버들이 회사의 선투자 비용을 갚는 게 보통의 경우입니다. 쉽게 말해 투자로 발생한 빚을 갚는 것입니다. 이 빚을 모두 제한 후에야 멤버들에게 정산금이 나눠집니다. 7월 22일 데뷔한 뉴진스는 사실상 두 달 만에 모든 빚을 갚고 정산금까지 정리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단순히 금액적인 부분으로만 ‘뉴진스’의 인기를 평가하기는 아쉽다고 할 수 있습니다. New Jeans의 인기가 치솟으며 “New Jeans의 하입 보이요”라는 밈(meme)도 유행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길거리에 지나다니는 행인 듣고 있는 음악을 물어보는 유튜브 콘텐츠가 유행하였습니다. 해당 콘텐츠가 인기를 얻자 많은 패러디 영상이 등장하기 시작 하였습니다. 길을 물어보는 사람에게도 “뉴진스의 하입보이요”라고 대답하고 지나치는 것이 바로 재미 요소의 대표적인 내용입니다. 왜 하필 New Jeans의 ‘하입 보이’냐는 의문에는 ‘당시 가장 영향력있는 곡이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가장 적절해보입니다. 패러디는 점차 발전했고 모든 질문에 “뉴진스의 하입보이요”라고 동문서답격의 대답을 하고 안무를 추며 지나가는 밈으로 퍼졌습니다. 원곡자 뉴진스 역시 이 패러디에 합류하였는데, 해린은 팬과의 영상통화 행사에서 해당 밈을 패러디했으며 KBS 2TV ‘뮤직뱅크’ 스페셜 MC로 참여한 민지 또한 해당 밈을 사용해 자신을 소개했습니다.